* 기사와 관련이 없거나 실정법, 공서양속(公序良俗) 등에 어긋나는 내용은 사전통보 없이 삭제할 수 있습니다.
주성하기자의 서울과 평양사이
번 호 : 6504 | 조회수 : 419 | 작성시간 : 2022-08-18 | 글쓴이 : swk
주기자의 기사는 볼때마다 감탄사가 나온다. 그렇다 왜 우리가 항상 북에 끌려다니듯이 구걸하냐? 당당해지자! 용산에 계신 분들이여 귀담아 들으세!!


Copyright by donga.com . 고객센터 : http://faq.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