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와 관련이 없거나 실정법, 공서양속(公序良俗) 등에 어긋나는 내용은 사전통보 없이 삭제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해당 기사 내용 심의 및 해당 기자 2명 및 관계자 제재조치 및 징계조치 요청
번 호 : 6103 | 조회수 : 148 | 작성시간 : 2017-05-04 | 글쓴이 : 김수연 최지선 중징계 내려라

동아일보 해당 기사 내용 심의 및 해당 기자 2명 및 관계자 제재조치 및 징계조치 요청



남자 생식기도 스펙이다 라는 부분은 충분히 남성 성희롱 논란 및 문제 야기 및 확산 심화를
일으킬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성 생식기도 여과해서 걸러서 기사나 보도자료로 민감해서 함부로
잘 안쓰는데 남성 생식기도 스펙이라면서 여과없이 기사 써서 보도 하는 것은 그냥 넘어갈수 없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기사 내용중에 복면 쓴 남여 4명이 토론을 하는데 특히 여성 토론자 4명의 토론내용도
충분히 문제될만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해당 기사내용에 대한 공정한 심의 및 해당 기사를 쓴 여성기자 2명과
해당 관계자에 대한 고강도 제재조치 및 수위 높은 징계 조치를 내려줄것을 요청합니다.

첨부파일: 고추스펙... 존재하나요??



안녕하십니까. 언론중재위원회 접수상담팀입니다.

귀하의 문의 내용을 검토해본바, 귀하는 민원대상기사가 불특정 다수 남성 일반의 성기를 '스펙'이라는 표현으로 희화화하여 불쾌감을 유발하고 있어, 해당 기사에 대한 심의 및 해당 기사를 작성한 기자 등 관계자에 대한 경고 조치를 구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언론중재위원회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하 언론중재법)’에 따라 신문, 방송 등 언론의 사실적 주장이 담긴 보도로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언론사에 대한 정정보도 및 반론보도, 손해배상 등을 구하는 조정신청을 통하여 피해를 구제받으실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기관입니다.

그런데 위원회의 조정사례와 법원의 판례에 따르면, 언론중재법상 조정신청을 제기할 수 있는 당사자는 ‘보도에서 지명되거나 그 보도 내용과 개별적 연관성이 있음이 명백히 인정되는 자’를 말합니다. 따라서 개별적 연관성이 없는 자가 조정 신청을 하는 경우 언론중재법상 보도로 인한 피해자가 아니어서 조정신청의 당사자가 될 수 없습니다.

귀하의 민원내용을 검토해본 바, 귀하께서 지적하신 사항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할 수 있습니다만 귀하가 보도에서 거론된 바 없어 민원대상 기사와 개별적 연관성을 갖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참고로, 법률상 우리 위원회를 통해 ‘보도에 잘못이 있다고 판단하는 독자나 제3자’의 문제 제기를 처리하는 절차가 별도로 마련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부득이 우리 위원회로서는 ‘법률상의 조정(중재)절차’를 안내하는 한편, 조정 이외에 가능한 다음과 같은 다른 대안을 안내하는 선에서 답변을 드리는 점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각 언론사는 언론중재법에 따라 사내에 언론피해의 자율적 예방 및 구제를 위한 고충처리인을 두어야 하는 것으로 규정되어 있습니다. 이 법에 따른 고충처리인은 사실이 아니거나 타인의 명예, 그 밖의 법익을 침해하는 언론보도에 대한 시정권고, 독자의 권익보호와 침해구제에 관한 자문 등을 직무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인터넷신문위원회(1666-3689, https://www.inc.or.kr)는 해당 보도 내용이 신문윤리강령에 저촉되는지 여부를 심의하고, 기자, 언론사에 대해 주의, 경고등의 제재를 내리는 기관입니다.
이에 언론 보도에 대한 귀하의 민원사항은 언론사 고충처리제도 또는 인터넷신문위원회를 통해 의견을 개진해보시는 방법을 고려해보시기 바랍니다. 도움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Copyright by donga.com . 고객센터 : http://faq.donga.com/